협회소개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24-05-01 조회수 69
파일첨부
제목
김용재 이사장 영결식

고 김용재 국제PEN한국본부 이사장 영결식

아리박 2024. 5. 1. 11:15 

 

2024. 4. 30 김용재 시인의 영결식이 거행되었다

영결식은 현직 국제PEN한국본부 이사장으로 있어 국제PEN한국본부葬으로 거행한다

고인께서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을 역임하고 평의원으로 계시기 때문에 한국현대시인협회葬으로 모시도록 되어 있으나 현직에 계신 국제PEN본부으로 모시기로 한다

 

               영결식

 

일시 :  2024. 4. 30. 오후 5시

장소 :  대전 을지병원 장례식장

주관 :  국제PEN한국본부

 

장례위원장 : 손해일

고문 : 이길원. 이상문

위원 : 김유조. 김철교. 심상옥. 오경자. 최균희

 

             영결식 식순

 

사회 : 김경식 (국제PEN한국본부 사무총장)

 

1. 묵 념

2. 개식사 : 손해일 (국제PEN한국본부 명예이사장. 장의위원장)

3. 약력소개 : 김명아 (대전문총 회장)

4. 대표시 낭송 : 노금선 ( 시인. 아나운서)

                          여서완(시인)

5. 조사 : 제갈정웅(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

              이영조(배제대 교수. 3.8민주의거기념사업회)

6. 조시:  전민 (시인. 국제PEN한국본부 이사)

              정유준(시인. 한국현대시인협회 사무총장)

              송영숙(호서문학 전회장)

              박헌오(시인. 대전문학관초대관장)

              손수여(시인. 대구PEN지역회장)

              이정희(시인)

7. 유족 인사 : 장남 김태희

8. 헌화

 

고 김용재 시인

 

 

장례위원장 개식사

 

손해일 국제PEN한국본부 명예이사장

 

약력소개 김명아 대전문총 회장

 

고 김용재 이사장 약력

 

김용재 이사장은 1944년 3월 대전광역시 서구 원정리에서 태어나셨다

아호는 창운(蒼云)

대전고등학교 충남대 영문과 동대학원에서 영미시 전공 문학박사 학위 취득

대전대 영문과 교수로 재임 중 교내 신문사 방송국 주간 교무처장 미국USC객원교수

교수협의회장 문과대학장 대학원장 역임

1974-1975년 월간 시문학을 통해 등단 2002년 제17차 세계시인대회 외 10여회 국제대회 한국대표 참가

수상경력 한국현대시인상(2003) 국제계관시인상(2004) 미국UPU외 다수

개인시집 시선집 12권 영역 영문시집 5권 기념시집 산문집40여권

현재 한국시문학문인회 고문한국현대시인협회 평의원국제계관시인연합(UPL)한국회장.

Poetry Korea발행인. 3.8민주의거기념사업회 회장국제pen한국본부 이사장

 

호서문학회 대전문인총연합회 회장 역임

대전문인총연합회 발행 문학시대를 2012년부터 계간 대전문학시대로 발간하다가 2015년부터 순수종합문예지를 표방 한국문학시대로 발행하였다

지방문학의 세계화를 주창하여 작가가 살고있는 곳이 세계의 중심이라는 인식으로 지방문학의 세계화에 주력하셨다

 

대표시 낭송 노금선 아나운서

 

시낭송 '돌'

 

대표시 돌

 

                          김용재

아무렇게나

모양 이루고 살면서

사랑 하나

어디 간직할 틈이라도 있는가

 

밣히고 채이고

곤경의 땅에나 앉아서

말씀 하나

그저 토해낼 입이라도 있는가

 

땅거미 홀로 우는

들 끝에서

멍울진 먼 꿈의 속내 훔쳐

오늘은 내가 돌이 되려는가

 

대표시 낭송 여서완 시인

 

여서완 시인

 

여서완 시낭송

 

 

이승과 저승이 따로 없을 것도 같았다

 

김용재

 

검은 벽이 보인다

하얀 빛이 일렁인다

육신의 병이 뺨을 친다

정신의 시가 실바람 소리를 낸다

제 몸을 돌아보고

제 옛날을 돌아보고

한 익은 사랑이나

정붙은 인생이나

또는 그 진통이거나 물거품이거나

멍멍한 속 세상

혼자서 본다

점점 더 가까이 열리는

피멍든 꽃빛깔

저승의 문같은 것일까

여전히 혼자서 본다

바르게 목숨을 놓지 못하고

허공을 흔드는

늘 거부의 몸짓으로 살면서

태어나고 죽는 것

그 캄캄한 의미의 상자를

언제 열어보았던가

이름없는 생애의

바람이나 구름결

막연한 행각을 지켜보다가

천둥소리에 실려오던

우연한 불덩이

순간의 놀람과 황홀함의 혼불을

몸에 감고

그렇더라

잘 생각해보면

이승과 저승이

따로 없을 것고 같았다

검은 벽이나 하얀 빛이

따로 없을 것도 같았다

 

 

제갈정웅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 조사

 

조사

 

 

 

조사 이영조  3.8민주의거기념사업회

 

이영조 배제대 교수

 

전민 조시

 

전민 시인

 

 

 

조시 정유준

 

전유준 한국현대시인협회 사무총장

 

 

조시 송영숙

 

송영숙 호서문학 전회장

 

조시 박헌오 대전문학관 초대관장

 

 

 

손수여 대구지역회장

 

 

 

이정희 시인 보내는 말

 

보내는 벗에게

 

잘 가시게~

 

 

 

유족 인사

 

장남 김태희

 

 

사회 김경식 국제PEN한국본부 사무총장

 

 

 

 

 

 

 

 종교의식

 

 

 

 

 

 

 

 

이전글 김용재 이사장 영결식 이모저모
다음글 월간 「시문학 」종간 공고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