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개

이름 이 석 구 이메일 hsklske@naver.com
작성일 2020-10-05 조회수 25
파일첨부
제목
가을빛은 나래를 펴고



     가을빛은 나래를 펴고

 

 

 

                                                이 석 구

 

 

 

어쩌다가

날마다 미친바람이 날뛰고

세상이 어지럽게 흔들려

숨 가쁜 우울증에 갇혔다

 

가을빛이 신선히 밀려온다

하얀 허기를 채워주는

풍요가 강물처럼

출렁출렁 춤을 춘다

 

상쾌한 바람이 기분 좋게

스치고 지나간다

어두운 가슴이 해맑게 풀리고

새로운 희망이 벅차오른다

드높은 하늘은 비취보다 푸르러

벽공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가을,

코스모스가 화사하게 하늘거리고

새들의 노랫소리가 즐거운

이 아름다운 결실의 계절에

 

찬란한 불꽃이 피어난다

어서 힘찬 용기를 불살라서

희망의 나래를 활짝 펼쳐라

 

 

 

 

이전글
다음글 기다리는 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