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개

이름 이 석 구 이메일 hsklske@naver.com
작성일 2022-05-02 조회수 171
파일첨부
제목
걱정을 살라 마시고

   

        걱정을 살라 마시고

 

 

                            

                                      이 석 구

   

 

 

 비바람이 몰아치는 거리 

시린 가슴이 풀잎처럼 흔들린다

사랑도 미움도 미처 모르는데

무슨 호강으로 걱정인가

 

명분 없이 살아온

티끌 같은 고단한 발길

미지의 불안한 세상에 대한

헝클어진 상념이 악귀마냥

걱정을 물고 늘어지는 것인가

걱정 없는 인생이 어디 있으랴

걱정은 소심한 불안일 

실상 일어나지 않는다

지나친 걱정은 허욕에서 생긴다

가슴 속에 응어리진 허욕을

미련 없이 훌훌 털어내어

걱정을 모조리 살라 마시고

허욕 없이 흘러가는 냇물처럼

내려놓고 빈손으로 가리라

 

            


맨위로

          

이전글 푸른 언덕은 부른다
다음글 흘러가는 강물처럼